2011/12/24 노을콘서트 What I saw






추운 날씨에 이태원까지 다녀오느라 
몸이 피곤하지만 
오늘의 감동을 하나도 놓치지 않기 위해 급히 블로그를 켰다 


1부-게스트-2부 공연은 이 순서였는데
1부에는 노을의 명곡을 그룹의 멤버 모두가 함께 부르면서 
추억을 되새겨주었고 
게스트로는 같은 기획사의 걸그룹 포미닛이 나와서 또 눈과 귀를 즐겁게 해 주었다 
2부에는 각 멤버의 장기를 발휘하는 시간으로 꾸며져서 
'나는 가수다' 패러디..라고 하기엔 노래를 너무너무너무 잘해서 ...
아무튼 '나는 가수다'와 다른 가수들의 노래도 몇 곡 불러주고, 크리스마스 시즌이다보니 캐롤송을 부르면서 
사탕도 나눠주고, 정말 산타가 따로 없네! 


콘서트를 가면 
매번 느끼는 거지만 보는 즐거움이 듣는 즐거움을 압도하는 것 같다 
보면서 저 가수가 저 무대에 서기 위해서 얼마나 노력하고 땀 흘렸는지,
저 무대에 서기 위해 얼마나 기다리고 애썼는지 
그들의 열정을 잠시 빌리고 싶은 마음이 가득하다 

그래서 설령 CD보다 노래가 못할지언정 콘서트를 굳이 찾아가게 되는 이유가 있는 것 같다 
물론 노을은 CD보다 훨씬 더 멋진 무대와 음악을 들려주기까지했지만 


나는 요즘 몹시 잘 지내고 있는데 
첫 곡에서부터 마음 속에 무언가 터지면서 눈물이 나오려는 걸 겨우 참았다 
딱히 슬픈 일도 외로운 일도 걱정스러운 일도 없이 무난하게 잘 지내는데 
노을의 노래가 어딘가 내가 잊으려고하고, 숨겨두려고 했던 슬픔을 끌어내는 것 같았다 

내가 기억하는 거진 모든 노을의 노래를 1부 때 
기쁘면서도 애절하게 열정적으로 보여줬고 
2부 때는 노을이 이렇게 신나는 그룹이었구나 라는 느낌을 주는 무대로 꾸며졌다 
어느새 덩실덩실 율동도 따라하고 들리진 않겠지만 응원의 소리도 질러주고 
보이지도 않겠지만 힘차게 손 흔들고 박수치고...


나는 1년에도 여러번 콘서트를 가지만 
같이 간 친구는 콘서트를 처음 갔는데, 내가 이제 한동안은 콘서트에 가지 말라고 했다 ㅋ
어느 콘서트에 가더라도 실망할거라면서.
그만큼 좋았다. 나중에 우리의 피앙세와 함께 다시 노을의 콘서트에 오자고.
그 때까지 꼭 매년 해줬으면 좋겠다.
또 5년후에 서면...우리 나이가 너무 많아져서 안되는데 어쩌지?라며 
다음에도 꼭 같이 오자고 했다. 



아 역시 감정이 앞서는 때는 글발이 안 선다 
어떤 멋진 말로도 표현이 안 되는 때가 있으니까.
암튼
눈과 귀가 호강한 하루였다 
2011의 마지막을 이렇게 멋진 무대로 장식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다 






덧글

  • B형남자 2011/12/25 06:20 # 삭제 답글

    검색하다보니 오늘 공연보신분이시길래~글남겨여~
    저도 공연보고왔어여~ㅎ
    시작부터 울컥 마지막도 울컥~끝나고도 온몸에 전율~
    정말 멋진 그룹이죠~
댓글 입력 영역


포춘쿠키